72시간캠프는 인생의 반환점이다._중3 박미소

72시간캠프 0 1,391

72시간캠프는 인생의 반환점이다.

3 박미소

 

우선 수학학원 선생님의 권유로 72시간캠프를 알게 되었는데 부모님과 이야기하고 생각해보니까 그런 캠프에 한번 가보는 것도 나쁘지 않은 방법인 것 같아서 신청하게 되었다.

진짜로 고등학교 3년 과정을 마친다는게 믿어지지 않았는데 일정표나 후기들을 보니까 좀 놀라웠다. 처음에는 일정도 빡박하고 내가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도래 친구나 언니 오빠들과 같이 지내면서 정이 들고 점덤 적응하게 되면서 괜찮아진 것 같다. 정확한 스케줄이랑 다같이 시간에 맞춰 공부하고 자습하고 멘토링 수업을 하는게 꾸준히 이어지면서 공부 방법이나 공부해야 하는 이유 등을 어느정도 깨달은 것 같아서 좋았다. 이런 공부캠프가 처음인데도 다음에 또 오고 싶단 생각이 들었다.

멘토 선생님들도 다 친절하시고 항상 최선을 다해서 설명해 주시고, 이해가 안되는 부분을 잘 알려주면서 이해되게 해주셔서 좋았다.

주호쌤은 직접 답을 내고 식을 쓸 수 있도록 설명해주시고, 탁영쌤은 개념을 다시 짚어주시면서 문제를 풀 수 있도록 해주시고, 다애쌤은 차근차근 설명해 주시고 친절해서 좋았고, 밤에 우리 202호 잘때가지 돌아다니느라 고생하셨고 너무 죄송해요. 하영쌤은 설명을 천천히 잘 알아듣게 정말 잘해주시는 것 같고, 준훈쌤은 설명도 잘하시고 끝난 후에 파이팅을 외쳐주시는게 인상깊었다. 최진쌤은 중간중간 질문을 해주면서 이해하도록 해주시고, 기창쌤은 문제풀이를 정말 열심히 해주시고 여러번 계속해서 최선을 다해서 설명을 해주셔서 제일 좋았다.

강성국 강사쌤은 2주동안 진짜 언제나 항상 최선을 다해서 알려주시고 많은 것들을 다 알려주시고 아는 것에 맞게 너무 잘 설명해 주셔서 진짜 너무너무 좋았다.

2주간에 이런 계획잡힌 공부를 하면서 앞으로 구준히 체계적인 공부를 하면 일찍 공부습관이 잡혓 최선을 다할 것 같고 고등학교 가서도 진자 꾸준히 이렇게 공부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겨울에 또 오고 싶다.

점심먹고 나서 있는 낮잠시간이 너무 좋았고, 2주간 캠프를 할 수 있었던 유일한 낙이었다. 낮잠이 없었으면 너무 힘들고 퇴소하고 싶었을 것 같다. 밤에 애들과 얘기하고 웃는 시간이 너무 적고 바로 누워서 자는게 좀 아쉬웠지만 늦게 자면 피곤해서 다음날 조는걸 생각하면 바로 잠드는게 맞는 것 같았다.

이제 캠프가 끝나고 다시 놀고 공부안하는 생활이 아니라 이정도로 많이는 아니어도 규칙적인 계획을 세워서 공부를 열심히 하고 원하는 대학교에 꼭 가고 싶다.

겨울에도 다시 캠프에 와서 더 많은 것을 이해하고 고등학교 가기 바로 전인만큼 진짜 열심히 해야겠다. 지금 미적분 듣는데 너무 어려워서 사실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리고 있는데 지금부터라도 집중해서 열심히 해야겠다.

큰돈인데도 고민없이 잘갔다오라고 해주시고 아기지 않으시는게 고마웠다. 그리고 나도 커서 캠프의 멘토쌤들처럼 와보고 싶기도 하다. 캠프에와서 공부뿐만 아니라 배운 것도 정말 많았고, 앞으로의 마음가짐도 좀 달라졌고 생각이 깊어진 것 같다.

다음엔 애들을 데리고 와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