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시간 캠프를 마치고_ 고2 김유나

72시간캠프 0 1,810


2시간캠프를 마치고

2 김유나

 

고등학교에 올라가면서 수학뿐 아니라 대부분의 과목이 성적이 떨어졌다. 나름 열심히 한다고 했으나 성적이 오르지 않았고 고2 때 이과에 진학하면서 수학 성적이 많이 하락했다. 그래서 부모님께서 72시가캠프를 알아보시고 상의하에 캠프에 오게되었다.

72시간캠프에 오면 2주라는 시간이 굉장히 길어서 시간이 잘 안갈줄 았았는데 내 생각보다 훨씬 빨리 갔다. 계속해서 공부만 해서인지 평소 내가 공부할 때 방해가 되었던 다른 것들이 잘 생각나지 않았다.

또 대부분 학원이나 학교에서는 쉬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구박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선생님들게서 착하게 알려주시고 화도 안내셔서 이 캠프에 오기 전보다 훨씬 자신감이 붙은 듯 했다.

2주라는 시간동안 수1부터 기하와 벡터까지 한번에 나간다는 것이 당연지사 불가능할 것이라 생각했는데 깔끔하게 성공해서 무언가 버텨냈다는 뿌듯함이 생겼다. 전 과정을 다 공부하면서 앞 내용 중 내가 부족한 부분을 잘 알게 되었고 그 부분을 다시 공부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아서 좋았다.

캠프를 하면서 제일 기분이 좋았던 때는 기벡이 끝났을 때 전 과정이 끝났을때와 밖에 나가서 간식을 먹었을 때다. 불가능하다고만 생각했던 2주 만에 전 과정이 나가는 것이 성공하니 진짜 기분이 좋았다. 또 매일 교실에서 공부만 해서 갑갑했는데 밖에 나가서 애들과 떠들며 간식을 먹으니 뭔가 상쾌하고 기분이 좋았다.

캠프에서 배운 가장 큰 내용은 충분히 나 스스로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답지를 안보면 못 풀 것 같은 문제도 혼자 계속해서 생각하면 풀리는 경우가 늘어나다 보니 생각을 덜 했던 것이지 못하는 것이 아니었다는 걸 깨달았다.

그래서 집에 돌아가면 수학뿐 아니라 다른 과목도 혼자 생각하며 노력하는 공부습관을 기르려고 한다.

부모님께 드리고 싶은 말씀은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이 캠프에서 자신감을 얻게 되었고 그러면서 처음부터 포기하는 습관보다 한번 더 두 번더 해보는 습관을 가지게 된 것 같아서 다른 힘든 일이 있어도 애초에 포기하는 일이 없을 것 같다.

앞으로도 할 수 있다는 생각을 앞세워서 뭐든 도전해보고 노력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