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시간캠프는 고등학교 공부의 시작점이다. 고1 박세혁

72시간캠프 0 1,338

72시간캠프는 고등학교 공부의 시작점이다.

1 박세혁

 

엄마와 나는 1학기때 받았던 수학성적을 앞으로도 유지하려면 어떻게 해야 좋을지 고민중이었다. 학교에서 기숙사생활을 하는 나는 방학중에도 주말밖에는 시간을 낼 수 밖에 없어어 학원을 다니는 것은 거의 포기한 상태였다. 그래도 혹시 모르니 인터넷 검색을 해보았고, 72시간캠프라는 글을 보게되었다. 설명을 읽어보니 단, 2주만에 고3 과정을 끝내고 많은 멘토들에게 수시로 질문을 할수 있는 구성이었다, 그렇게 나는 캠프에 오게 되었다.

이곳에서 다른 학교친구들과 2주동안 지내며 좋은 친구들을 사귈 수 있었고 친구들 덕분에 힘든 2주를 즐겁게 보낼 수 있었던 것 같다. 그리고 친구뿐만 아니라 강성국 강사님의 수업이 재밌고 귀에 쏙쏙 들어와서 그런지 2주가 금방지나갔다. 또한 멘토 선생님들의 도움도 캠프에 오기 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훨신 텄다.

가장 좋았던 순간은 낮잠을 자는 시간이 아닐까 한다. 하루 일과표만 보아도 매일 매일이 쉽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다. 평소 학교에서도 점심식사를 한 후 5교시가 죽음이라는 것을 체험해본 나로서는 점심 시간이 두려울 수밖에 없다. 하지만 다른 캠프들과는 달리 72시간캠프에는 낮잠시간이 있다. 매일 낮잠을 잠으로써 점심시간이후에 졸일이 없을 뿐더라 2주 동안의 힘든 스케줄을 버틸 수 있는 버팀목이 되어주는 소중한 시간이었다.

...캠프가 긑나고는 다시 기숙사에 들어가서 생활하게 된다. 저번에 수학에 대한 자만감을 가지고 국어,영어 공부만 하다가 수학시험 성적이 떨어졌었기 때문에 72시간캠프에서 배운 내용을 복습하며 꾸준히 내신관리를 해야겠다.

마지막으로 힘들게 버신 돈으로 저를 이곳에 보내주시고 항상 저의 편이 되어주시는 어머니, 아버지 감사하고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