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기 멘토 유찬섬 후기

72시간공부캠프 0 2,681

19기 강화 멘토 유찬섬

안녕하세요 72시간 캠프 19기 멘토 유찬섬입니다.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것 같은데 벌써 4주라는 시간이 지나고 캠프도 막바지에 이르렀습니다. 캠프에 오고 싶어서 온 학생들도 있었고 강제로 온 학생들도 있었지만 나갈 때만큼은 모두 뿌듯한 마음을 가지고 나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입소 첫날 아이들을 처음 봤을 때 솔직히 겁났습니다. 잘 할 수 있을까 두려웠고 아이들은 괜찮을지, 가르쳐주는 내용은 잘 받아들일지 등의 생각으로 머리가 복잡했습니다. 실제로 캠프 초기에 아이들이 말도 잘 안 듣고, 질문도 안 하고, 플래너 쓰는 것도 싫어해서 상처받기도 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달라지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질문을 안 하던 학생이 수십 번 질문하고, 플래너도 안 쓰려고 했던 학생이 쓰라고 말하지 않아도 피드백까지 잘 쓰고, 학습하다가 졸려서 세수하고 서서 학습하는 학생들까지 생겼습니다. 저는 이 학생들을 보면서 정말 많은 것을 느꼈습니다. 나는 이 친구들 나이 때에 이렇게 열심히 했었는지, 지금의 나도 이 학생들처럼 열심히 살고 있는지 되돌아보며 학습 멘토로서 가르치러 왔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것을 배우고 가는 것 같습니다.

지난 4주간 아이들을 가르치면서 정말 많은 보람을 느꼈고 즐거웠습니다. 질문해 줘서 고마웠고, 알려준 대로 공부해서 테스트 점수가 올랐다고 할 때는 도움이 되는 것 같아 행복했습니다. 저는 솔직히 중고등학교 시절 때 열심히 하기는 했지만, 우리 아이들만큼 열심히 하지는 않았던 것 같아 아이들이 참 대견하고 분명히 저보다 좋은 결과를 얻어낼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끝으로 많은 학부모님께서 4주 동안 아이들을 잘 가르쳐줘서 고맙다고 하시지만, 저는 오히려 이런 귀한 아이들을 믿고 맡겨 주심에, 더불어 따뜻함을 느끼게 해주심에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습니다.

#숙소동 친구들

얘들아 지난 4주간 정말 고생 많았어. “집에 가고 싶어요”, “놀고 싶어요”, “시간이 잘 안 지나가요” 하는 너희들을 볼 때마다 마음 아팠고 한편으로는 대견스러웠어. 마스크 안 쓴다고, 돌아다닌다고, 플래너 제대로 안 쓴다고, 존다고 등의 이유로 혼낸 거 미안해. 하지만 너희들의 건강과 학습을 위해서 그런 거라고 이해해줬으면 좋겠어. 나도 캠프가 처음이라 서툴게 가르치고, 지도했던 것 미안하고 잘 따라줘서 고마워! 그런데 한 가지만 부탁을 하자면, 캠프에서 배운 공부법과 습관들을 가지고 있지만 말고 써먹어서 좋은 결과를 얻으렴. 네 것으로 만들지 않으면 아무 소용 없으니까 말이야.

끝으로 캠프 동안 부족한 멘토 쌤의 지도받느라 고생했던 기호, 재윤이, 시우, 정수, 종서, 태영이 모두 고생 많았고 캠프 마치고도 열심히 공부해서 좋은 결과 꼭 얻어내야 해! 4주간의 경험과 내가 너희의 꿈을 향한 발판이 되었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