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기 멘토 임민지 후기

72시간공부캠프 0 2,992

안녕하세요, 17기에 이어 18기 학습멘토로 함께한 임민지입니다.

지금까지 여러번 캠프에 참여했지만 이렇게 6주동안 연속으로 참여한적은

처음이라 그런지 집으로 돌아오니 더 공허한 기분이 드는것같습니다.

아이들에게 항상 좋은말, 좋은표정만 보이고 싶었지만 멘토로서 어쩔수없이

악역이 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특히 이번 기수에서는 더 그랬던 것 같습니다.

쉬는시간에 아이들이 삼삼오오 모여 떠들고 있으면 그 사이에 껴서 생각없이 웃고 떠들며

친밀감을 쌓고싶었지만 실제로는 조용히 자리에 앉으라고 큰소리를 낼 수 밖에 없었고,

매일 아침일찍 일어나서 바로 공부를 해야하는 힘든 스케줄에 지쳐 조는 학생들이

보이면 안타까웠지만 단호하게 깨울 수 밖에 없었습니다.

너그럽게 웃으면서 봐주지 못해 미안합니다.

저 또한 고등학교 2년동안 캠프에서와 비슷한 생활을 했었는데 처음 적응하는데 몇달이 걸렸습니다.

그래서 학생들 모두 이곳에서 얼마나 힘들고 지쳤을지 충분히 이해합니다.

진심으로 3주, 6주라는 긴 시간동안 캠프를 무사히 마친 학생들에게 전부 대단하다고 칭찬해주고 싶습니다.

공부와 관련한 이야기는 캠프 내에서 학생들에게 많이 해주었다고 생각하고 다른 이야기로 마무리를 지어볼까합니다.

물론 공부와 성적도 중요하지만 저는 학생들이 미래를 그려봤으면 좋겠습니다.

구체적으로 어떤 업적을 세울건지, 어떤 직업을 가지고 싶은지가 아니라 추상적이어도 좋으니

'어떤 삶을 살고싶은가'에 대해 스스로 생각해보면 좋겠습니다.

본인 동기부여에도 도움이 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18기 제 멘티들 (지원이, 찬일이, 민수, 성윤이, 주희) 돌아가서도 계획 잘세우고,

지금까지 잘 쉬었으면 이제 개학하니까 다시 공부 열심히 시작하자고 한번 더 강조하고 싶습니다.

또한, 칭찬보다는 잔소리를 더 많이해서, 더 신경써주지 못해서 미안합니다.

한편으로는 이런 멘토쌤 믿고 잘 따라와줘서 정말 고맙습니다.

3주동안 5명의 멘티들 덕분에 웃기도하고 울기도하고 모두 잊지 못할것같습니다.

멀리 떨어져있지만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얘들아 파이팅 :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