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캠프후기 > 8기
8기

72시간캠프는 좋은 경험이다. - 2반 예비고3 김채린

72시간캠프 0 122

카페 원문보기 : http://cafe.naver.com/freecafenaverview/6845

 

72시간캠프는 좋은 경험이다. - 2반 예비고3 김채린

 

 

 

수학을 어려워하게 된지 조금 오래 되었는데 이제 막 고3이 되어버려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기도, 끌고가기도 망설여지던 찰나에 ‘72시간캠프’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 3주라는 시간이 현 지점에 생각보다 큰 부담이 되지 않겠다는 생각과 처음부터 다시하면 되겠지 싶은 마음에 선뜻(사실 긴 고민들과 많은 선생님들의 만류를 뚫고) 72시간 캠프에 신청해서 오게 되었다. 

 

캠프에서 아침 8시부터 밤 1시까지 온전히 공부로 채워진 일과 속에 앉아있으면서 사실 나는 수학을 못하는게 아니라 수학과 친자히 않았다라는 생각과 함께 내가 이렇게까지 공부를 하고 있구나라는 뿌듯함도 들었다. 비록 조금 공부가 되지 않았던 날도 있지만, 그런 날일수록 차라리 더 공부에 집중을 하면 잊어버리기에도 좋고 고민을 할 시간에 공부를 하고 있으니 내가 그래도 잘못된 길로 가진 않겠구나라는 생각에 안도감도 들었다.

이런 심리적인 것들 외에도 그 동안 그저 공식만 대입해서 풀었던 것들에 대해 왜? 라는 의문을 갖고 도움을 주시는 많은 쌤들(인규쌤, 준석쌤, 승엽쌤, 지니쌤, 성철쌤, 주호쌤, 다애쌤, 찬구쌤, 성훈쌤, 상호쌤, 주성쌤 등) 덕분에 이해를 하여 문제를 풀게 되었고 같은 유형의 다른 문제들을 만났을때도 평소였다면 생각도 해보지 않은 채로 질문을 했겠지만 생각 끝에 답을 내 놓는 큰 발전을 하게 되었다는 사실이 굉장히 뿌듯했고 문제를 풀고 싶다는 생각을 갖게 해줬다.

 

캠프가 끝나면 사실 내가 집에서도 혼자 잘 할수 있을까라는 걱정이 앞서서 다시 이 캠프에 참여하고 싶다는 마음도 든다.

꼭 이 캠프가 아니라 혼자서도 캠프에서 했던것처럼한다면 1년도 안남은 내 수험생활을 후회없게 마무리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또 공부이외에도 진로에 대한 고민도 함께 나눠주셨던 쌤들 덕분에 한결 마음이 편해졌고 좋은 것들을 많이 얻어서 가는것 같아서 정말 오기 잘한것 같다. 3주동안 가족들을 못보면서 집의 소중함도 깨닫게 되어 앞으로 나와 함께 수험생활을 보낼 우리 가족들에게 미안함 반, 고마움 반, 그리고 깊은 고민 끝에 이 캠프에 보내주어 고맙고 걱정시켜서 미안하고 항상 사랑한다고 전해주고 싶다.

몽몽이들도 보고 싶다.

한우 육포 사서 가야겠다. 끝.

 

121a568a2f55487b887a083fb24aae48_1516932519_6289.jpg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