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캠프후기 > 8기
8기

72시간 캠프는 전환점이다. - 2반 예비고2 김진영

72시간캠프 0 304

카페 원문보기 : http://cafe.naver.com/freecafenaverview/6837

 

72시간 캠프는 전환점이다. - 2반 예비고2 김진영

 

 

 

공부를 열심히 해야한다는 부담감은 갖고 있었지만, 왜 열심히 해야하는지 잘 알지도 못했고 그저 목적없이 떠밀려서 하는 공부를 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어머니께서 72시간 캠프를 알려주셨고, 제일 성적이 낮은 과목도 수학이였기에 캠프가 수학 성적에 도움이 될것 같아서 오게 되었다.

우선 캠프에 참가하게 해주신 부모님께 감사인사를 전하고 싶다.

 

 

 

캠프 첫날에 레벨 테스트를 할때 나 스스로도 아 내가 정말 수학공부를 열심히 안했구나! 라고 생각했다. 2반에 배정을 받고 상담 카드를 작성할 때 목표 대학과 학과를 쓰는 칸이 있었는데, 스스로 많이 생각을 안해봤기에 결국 빈칸으로 카드를 제출하게 되었다. 뚜렷한 목표도 없이 그저 남들이 하니까 마지못해 하는 공부로 고등학교 1년을 보냈다고 생각하니 스스로 많이 부끄러웠고 후회가 됬다. 이러한 고민들을 가지고 캠프를 시작하게 되었는데

캠프기간중에 멘토 선생님들이 스피치 시간이나 중간중간에 해주시는 이야기를 듣고 여러 가지 생각의 변화가 생겼다. 멘토 선생님게서 해주신 이야기들 중에 자신이 공부를 하는 이유나 목표를 이루기 위해 어떤 노력들을 하고 있는지에 대해 이야기해 주신게 많이 기억에 남는다. 그렇게 이루고 싶은 꿈들이 있었기에 멘토 선생님들이 공부를 열심히 하셨을 수 밖에 없을것 같다. 캠프에 온 학생들이 ‘목적 있는’ 재미있는 공부를 했으면 좋겠다는게 캠프에 계신 모든 선생님들과 부모님들의 바람이 아닐까.

캠프 기간 중에 항상 밤낮으로 최선을 다하고 학생들을 위하는 멘토 선생님들을 보면서 그 마음을 알 수 있었던 것 같다. 내가 공부하는 목적을 깨닫게 해주시고, 그 목적 있는 공부를 시작하게 만들어주신 모든 멘토 선생님들과 캠프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감사합니다.

 

 

 

나는 72시간 캠프에서 특별히 좋았던 순간을 뽑기는 어려울것 같다. 살면서 재미있게 수학 공부 해본적도 없었고, 처음 만난 또래 친구들과 이렇게 매일 공부한 적은 없었으니깐. 그렇기 때문에 나에게 72시간 캠프는 더욱 새로운 경험이였다. 항상 맛있었던 식사시간과 간식시간, 멘토쌤들. 친구들과 반갑게 인사하고 대화하던 매 순간순간 눈에 난 다래끼 때문에 이쁜 쌤들한테 약받으러 갔던 순간까지도 잊을 수 없는 소중한 순간들이였던 것 같다.

그리고, 매일 매일 반복되는 공부시간도 재미있던 시간이었던 것 같다.

나는 캠프 후에도 3주간 형성된 생활 습관과 공부습관을 잃지 않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다.

꾸준히 캠프에서 배운 내용을 복습하고 규칙적인 생활을 유지하는 것이 멘토 선생님께서 좋은 생활 습관을 만들어 주시기 위해 노력하신 것에 대해 감사를 실천하는 일이고 나를 더욱 ㄷ 발전시킬 수 있는 방법이기 때문이다. 계호기도 새로 세우고, 매일 지키기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다. 2년후에 행복해하고 있을 내 모습을 생각하며 열심히 공부할 상각하니 벌써부터 설레는 마음이 생긴다.

 

72시간 캠프에 오게 해주신 부모님께 다시 한번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하고 싶다.

캠프를 몰라서 참가하지 못했다면 무기력한 삶이 계속되지 않았을까 생각하니 더욱 감사한 마음이 생긴다. 캠프에 와서 만든 좋은 생활 습관을 유지하는게 부모님께 효도하고 은혜에 보답하는 길이니, 앞으로도 캠프에서 처럼 꾸준히 노력하는 모습만 보여드릴 것을 부모님과 여기 계신 모든 선생님께 약속드린다. 다시한번 내 인생에 큰 변화를 가져다준 72시간 캠프 모든 선생님들과 부모님께 진심으로 감사한다는 말을 전합니다. 감사합니다.

 

121a568a2f55487b887a083fb24aae48_1516932360_6775.jpg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