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시간 수학캠프는 "터닝포인트"라고 생각한다. ㅣ 중3 장다빈

72시간학습캠프 0 198

 

 

수학공부를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서 고민하던때에 검색을 통해서 참가신청을 하게 되었다.

 

난 원래 수학을 못하는편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잘한건 아니었는데. '이정도면 됐다'라는

어리석은 생각을 갖고 있었다. 그러나 이곳에 오게 되면서 우물안의 개구리 같았던

내생각을 싹 바꿔치우게 되었다. 나보다 열심히 하는 사람들을 보면서 더이상 공부를 예전처럼 해서는 절대로 안되겠다는 생각을 했다.

조금 쉴까 해도 여기의 주변사람들이 열심히 하니까 나까지 덩달아 쉬지 않고 열심히 한 것 같다.

 

덕분에 집중하고 앉아있는 시간이 더 늘었다는 것이 뿌듯했다.

 

고등학교 전 과정의 수학을 이해하진 못했지만 일단 한번 맛봤다는 점이 내 고등학교 수업의 걱정을 좀 덜어주었다.

 

다른 곳들과 다르게 개념과 증명을 중요시하면서 설명해주니까 확실히 더 잘 이해가 갔다.

그리고 멘토쌤들, 강사쌤들의 조언이 내가 집에 가서 공부하는데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사실 캠프기간동안 제일 힐링이 되었던 시간은 낮잠시간과 자습이

끝나고 자는시간이었다. 밥먹는시간, 자는시간 빼고는 거의 계속 공부를 해서 힘들었는데

새로 사귀게된 친구들과 숙소친구들 덕분에도 덜 지쳤던 것 같다.  나중에 다같이 인서울에 가서 모이기로했다. 그 바람이 꼭 이뤄졌으면 좋겠다.

 

원래 난 방학때 불규칙적인 생활에다가 공부도 많이 하지 않았는데 

앞으로는 항상 규칙적인 생활을 하고 여기서 했던 것 처럼 방심하지 않으며 열심히

공부할 것이다.  또  멘토쌤들의 조언을 잘 새겨들어서 더 성장하는 내가 될 것이다.

 

다음 방학때도 부모님을 설득해서 와서 더 배우고 가고 싶다.

0 Comments